기사 메일전송
렛츠북, 송준영 중독 시리즈-그 여섯 번째 이야기 ‘뉴질랜드, 만년설 그리고 빙하에 빠지다’ 출간
  • 기사등록 2017-06-13 12:03:14
기사수정


▲ 렛츠북이 출간한 뉴질랜드, 만년설 그리고 빙하에 빠지다


렛츠북이 ‘뉴질랜드, 만년설 그리고 빙하에 빠지다’를 출간했다. 

“고작 13일로 무슨 뉴질랜드 일주를?” 

이렇게 칭얼대는 독자는 지금 당장 이 책을 덮으면 된다. ‘고작 13일’을 ‘Very Good 13 Days’로 만들어줄 주인공이 바로 이 책이다. 

뉴질랜드의 땅덩어리는 지도로 살펴보면 호주에 가려 아주 초라하게 보인다. 하지만 뉴질랜드는 남한의 약 3배에 달하는 면적을 가지고 있는 결코 초라하지 않은 섬나라이다. 

북섬의 끝자락 ‘케이프 랑아(Cape Reinga)’에서 남섬의 끝자락 ‘인버카길(Invercargill)’까지 길이 존재하는 직선 코스로만 편도 약 2,200Km에 달한다. 그것도 대한민국 제주도 형태의 섬 ‘스튜어트 아일랜드(Stewart Island)’는 포함시키지 않고서 말이다. 

‘13일’ 일정으로 뉴질랜드 일주는 사실 무리가 될 수도 있다. 그렇다고 바쁜 현대인들이 일상을 벗어나 마음껏 일탈할 수 있는 여유를 부릴 수만도 없다. 

이 책에서는 북섬과 남섬의 핵심만을 콕콕 집으며 중간중간 경유지의 내용도 소소하게 담았다. 때로 경유지에서 1박, 혹은 2박만을 체류한 후 자동차로 주구장창 달려야 하는 일정이다. 몸과 정신이 많이 힘들 수도 있다. 하지만 힘들 때 바로 그때부터 뉴질랜드의 대자연과 일상에 지쳐 있는 나의 모습이 보이기 시작한다. 

◇아주 은밀하고 거대하게 

힘들다는 생각이 들거나 13일로 무슨 일주를 할까 고민하는 여행자는 딱 2배로 일정을 늘리면 조금 수월해지긴 한다. 하지만 체류비용도 2~3배가 든다는 사실을 반드시 기억하자. 후에도 언급하겠지만 뉴질랜드의 물가가 저렴하지 않다. 오히려 비싸디비싼 호주를 능가한다. 

전체 일정을 따라 하기 힘들 경우에는 북섬, 혹은 남섬만 따로 여행하는 것도 추천한다. 짧은 일정에서의 완벽한 뉴질랜드 일주를 원한다면 이 책만 따라 하자. 

나라 하나가 가슴에 사무치게 될 것이다. 평생토록. 

◇저자 

송준영 

저자는 한국과 러시아에서 음악, 유럽지역학, 호텔경영학, 신문방송학을 전공하고 중국 대련 요녕성 어언학원에서 한국어를 가르쳤다. 신문기자, 호텔리어, 무역회사 임원 등 다양한 직업들을 경험하였으며, 현재는 호주에서 글을 쓰며 아이들에게 음악을 가르치고 있다. 

◇차례 

INFORMATION 
NOTICE 
INTRO 
뉴질랜드로의 입국 
아름다운 뉴질랜드를 여행하는 방법 
렌트카 반납하는 방법 
북섬과 남섬 이동 시 페리 이용하는 방법 
뉴질랜드의 숙박 형태 
캠핑카 혹은 렌트카로 캠핑장(홀리데이 파크) 이용하기 
뉴질랜드 안전 운전 요령 
반드시 알아야 할 뉴질랜드의 교통법규 
주차 방법 
‘일반 주유소’와 ‘무인 주유소’ 이용 방법 
와인, 맥주 등 주류 구입 방법 
PREVIOUS 
PLAY 
오클랜드 
마타마타 영화 세트장 
로토루아 
와이 오 타푸 
와이라케이 지열발전소 
후카 폭포 
타우포 호수 
웰링턴 
웰링턴 페리터미널 
말보로 사운드와 픽턴 페리터미널 
픽턴 
넬슨 
크라이스트처치 
아서스 패스 
그레이마우스 
프란츠 요셉 빙하와 폭스 빙하 
테카포 호수 
티마루 
더니든 
타이에리 협곡열차 
로런스 
퀸스타운 
밀포드 사운드 
밀포드 사운드 하이라이트(지도 번호순) 
테 아나우 
COME BACK TO QUEENSTOWN 
퀸스타운 공항 
REPLAY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7-06-13 12:03:14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Qt 프레임워크, 파이썬(Python) 애플리케이션 UI개발 위한 ‘Qt for Python’ 출시
  •  기사 이미지 여행박사, 세계여행 스토리텔러 김재열과 떠나는 ‘청소년그랜드투어’ 선보여
  •  기사 이미지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찾아가는 아쿠아리움’ 실시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수정
인기 콘텐츠+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